티스토리 뷰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2019 부국제 폐막작인 <윤희에게>를 보다.
오타루를 배경으로 한 엄마와 딸의 이야기. 사실은 가슴 저미는 퀴어영화. 김희애의 마지막 씬 연기만으로도 모든 생략된 사연/사랑을 설명한다.
한편, 김소혜는 중급연기의 좋은 면모를 보여준다. 화면 가득 무공해 귀여움도 장점이 되니 소혜는 그동안 운이 좋았던 것이 아니라 진정 실력자였다.

나도 폭설의 오타루(홋카이도)에 머문 적이 있었지. [★★★★]

 



댓글
댓글쓰기 폼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