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재성 영화사진작가, 영화감독 사진전

<Keep going! 다만 시간이 흘렀을 뿐>

국내외 영화의 거장 감독 30인의 ‘영화 혼’을 담다.

 

 

 

영화감독들의 열정적 시간의 단편을 담은 영화감독 사진전 <Keep Going! 다만 시간이 흘렀을 뿐>이 오는 104일부터 30일까지 부산 소재 BNK부산은행갤러리에서 열린다.

 

  

‘영화감독 사진전’은 배우보다 더 배우 같은 감독들의 모습과 작가의 독특하고 해학적인 프레임으로 세계적인 라이센스 영화전문잡지 ‘프리미어’의 지면을 통해 만났던 작품들이다. 에디터들로부터 살아 있는 피사체에 대한 무한한 애정이 앵글 속에 숨 쉬고 있다는 평을 받았던 김재성 작가는 한류 바람이 불기 이전인 1999년 제12회 도쿄국제영화제의 초청을 받고 ‘한국 신세대 영화의 현장’을 주제로 도쿄 Bunkamura gallery에서 한국 배우 사진전 <Winds of Korea>로 첫번째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이후 20년 만에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열리는 두 번째 개인전이다.

 

 

‘영화감독 사진전이라는 유래를 찾기 힘든 흔치 않은 사진전으로 국내외 영화의 거장 감독 총30명을 그의 시선으로 따라가며 만날 수 있다. 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초청으로 열리는<Keep Going! 다만 시간이 흘렀을 뿐>의 전시는 전시전문사이트 exhibitiontalk.com에서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
1 ··· 3 4 5 6 7 8 9 10 11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