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장 피에르 레오(Jean-Pierre Leaud)의 쓸쓸한 레드카펫. 그를 알아보는 한국 관객(사진기자 포함)은 거의 없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
1 2 3 4 5 6 7 8 9 10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