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뉴스

법정드라마 <소수의견> 사건을 파헤치는 기자 김옥빈

영화, 아이돌, 미소녀 등 인생은 덕질 2015.05.26 12:20

법정 드라마

<소수의견>

정의감도 특종 욕심도 충만한

사건을 파헤치는 기자 김옥빈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 드라마 <소수의견>이 사건을 파헤치는 기자 공수경으로 변신한 김옥빈의 스틸을 공개했다. (제작: ㈜하리마오픽쳐스 | 배급: ㈜시네마서비스 | 감독: 김성제)

 

변화무쌍한 그녀 김옥빈, 사회부 기자로 돌아오다!

사건의 언론 플레이를 주도하며 진실에 대한 신념을 굽히지 않는 민완기자!

 

김옥빈이 전대미문의 청구액 100원짜리 소송을 둘러싼 치열한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 드라마 <소수의견>을 통해 첫 법정 드라마에 도전, 정의감 충만한 사회부 민완 기자 공수경으로 돌아온다. 김옥빈이 연기한 공수경은 타고난 감과 끈질긴 근성을 가진 열혈 기자로, 취재 도중 멍든 얼굴로 데스크와의 협상을 서슴지 않는 독종이다. 또한 강제철거 현장에서 사건을 직접 목격한 순간부터 의문을 품고, 변론을 맡은 진원’(윤계상 분)에게 문제를 제기한 장본인으로 외압에 굴하지 않고 두 변호인 진원’(윤계상 분), ‘장대석’(유해진 분)과 함께 사건의 언론 플레이를 주도하며 끝까지 달려가는 인물이다.

 

영화 <박쥐>에서 선악을 넘나드는 여인, <고지전>의 북한군 킬러, <시체가 돌아왔다>의 행동파 여장부, 최근 드라마 [유나의 거리]에서의 소매치기 전과범까지 나이에 걸맞지 않게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관객들의 뇌리에 남는 개성 있는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자신만의 행보를 이어온 김옥빈. <소수의견>과 같이 의미 있는 작품을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라 밝힌 그녀는 공수경역을 통해 언론은 보호받아야 할 소수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진실의 메가폰이 되어야 한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는 민완기자로서의 정의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매 작품 고집이 읽히는 필모그래피의 소유자인 김옥빈에게 진실 앞에서 굽히지 않는 <소수의견>공수경기자 역은 그녀 본인의 소신과 만나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혈의 누>의 각색과 프로듀서를 맡았던 김성제 감독 작품으로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 드라마 <소수의견> 2015 6 25일 개봉 예정이다.

 

 

제목           소수의견
감독           김성제
출연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이경영 김의성 장광 권해효
제공/배급      ㈜시네마서비스
제작           ㈜하리마오픽쳐스
장르           법정 드라마
개봉           2015년 6월 25일(예정)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osu2015
공식 트위터    https://twitter.com/2015sosu

 

 

 

 

<소수의견>에 대한 문의 앤드크레딧 &credit 02-543-1917

 



댓글
댓글쓰기 폼
1 ··· 853 854 855 856 857 858 859 860 861 ··· 1236